THE HISTORY OF WHISKY

얼마나 오래전부터 사람들이 알코올을 증류해 왔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그 역사는 최소한 4천년 간 이어져 온 것으로 보입니다.

증류 기술은 12세기에 이르러 유럽으로 전파되었습니다. 스코틀랜드에 남아있는 최초의 증류에 관한 문서는 15세기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1494년 왕이 500병의 아쿠아 비타이(aqua vitae), 즉 라틴어로 '생명의 물'을 만들기에 충분한 몰트를 준비하라고 지시한 것에서 시작됩니다. 

구름과 파란하늘이 있는 보리밭

위스키는 스코틀랜드 게일어로 '우스게 바하(uisge beatha)' 이며, 여기에서 '위스키'라는 단어가 파생되었습니다.

초기의 위스키는 수도승들이 증류하여 상당히 가벼웠습니다. 숙성이 이루어지지 않아 날것에 가까웠고, 수두에서 중풍까지 주로 치료 목적으로 사용되었습니다. 그 후 헨리 8세가 수도원을 해체하면서 위스키 생산이 일반 스코틀랜드인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하였습니다.

농장과 분홍색 꽃이 있는 보리밭

시간이 흐르면서 '가정 증류수 공장'은 공정을 발전시켰고, 사람들은 위스키라는 것이 자신의 권리를 소유하는 즐거운 경험임을 깨달았습니다. 19세기 초반엔 위스키 한 모금이 스코틀랜드 생활의 일부가 되었습니다. 따라 인근 식품점을 통해 쉽게 구입이 가능해졌습니다. 문제는 이런 위스키들이 항상 일정한 맛을 내지 못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어제 즐겼던 위스키가 다음날 완전히 다른 맛을 내는 것이었죠.

돌로 된 창틀에 있는 위스키 한잔

킬마녹(Kilmarnock) 지역에서 식품점을 운영하던 존 워커(John Walker)라는 청년은 이런 점이 마음에 들지 않았습니다. 그는 고객들이 언제 같은 품질과 풍미의 위스키를 즐길 수 있기를 바랐습니다.

그래서 그는 자신의 이름을 내걸 만한 위스키를 생산해낼 때까지 위스키를 블렌딩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그는 역사가 되었습니다.

존 워커, 알렉산더 워커, 조지 워커, 알렉산더 워커 2세의 액자 사진
logo Johnnie Walker bw

MORE FROM JOHNNIE WALKER

Bottle of Johnnie Walker Colour whisky range

조니워커의 모든 위스키를 만나보십시오.